• airguardk_banner2
  • airguardk_banner2
  • airguardk_banner2
  • airguardk_banner2
  • 날씨와패션 모델이미지
  • 날씨와배너 추천코디 버튼
  • 미디어뉴스
  • 날씨방송
  • 기상뉴스
  • 대기오염방송
  • 공기방송
  • 기상뉴스
  • HOME > 기후/재해 >기상뉴스
  • 기상뉴스는 온케이웨더에서 제공되는 뉴스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합니다. 뉴스에 관련된 사항은 온케이웨더(02-360-8800)로 문의바랍니다.
  • 최악 대기질, 서울 미세먼지 경보·초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 날짜 - 2021-03-29 15:10 작성자 - 최유리
  • △ 2021년 3월 29일 15시 5분 기준 전국 미세먼지 농도 현황(자료제공=케이웨더)   

     

    올봄 최악의 황사가 한반도를 덮쳤다. 서울 보건환경연구원은 오늘 오전 5시 미세먼지(PM-10) 경보와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를 동시에 발령했다고 전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의 시간평균 농도는 미세먼지가 오전 4366/, 5427/, 초미세먼지가 4시에 92/, 5시에 99/, 각각 2시간 연속으로 미세먼지 경보 기준(300/)과 초미세먼지 주의보 기준(75/)을 넘었다.

     

    시는 호흡기·심혈관질환이 있는 시민과 노약자, 어린이 등에게 외출 자제를 권고했으며, 그 밖의 사람들도 실외 활동을 하거나 외출할 때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토록 당부했다.

     

    26일 몽골 고비사막과 중국 내몽골 고원에서 발원한 황사와 국외 대기오염물질이 국내로 유입되면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기상청도 오전 710분을 기해 서울 전역에 황사경보를 발효했다. 황사경보는 황사로 인해 시간당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800/이상인 상태가 2시간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측될 때 발효된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은 지난 겨울 황사 발원지에 눈이 적게 내리고 2~3월 북부지대 기온이 오르면서 황사 발생 여건이 조성됐다시베리아 고기압이 강해지고 베이징 일대 강한 북서풍 영향과 결합하면서 황사가 국내로 이동하기 유리한 여건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통상 황사가 발원되면서 북서풍을 타고 국내로 유입될 경우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져도 초미세먼지 농도는 낮지만 이번의 경우 이례적으로 초미세먼지도 높은 상황이라며 중국으로부터 황사만이 아니라 대기오염물질이 같이 유입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유리 온케이웨더 기자 YRmeteo@onkweather.com
  • 목록보기